y work is about connect and passion. Not about the standard or norm of beauty but the connection and emotion the viewer has when viewing the artworks. Challenging the fundamental views on beauty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qualities of my artwork, second is to amplify my emotion to the large scale.

I convey my passion of emotion to the life sized figures in my artwork. The mixture of my fancy life to reality collied which translates to the bright irregular colors of my work. I am inspired by Jackson Pollack, William de Kooning and Andy Warhol who all push the boundaries of their time and translate their views in different ways.

Every click I make on my camera. Every brushstroke I paint to the body translates my mood and passion to each piece. Capturing the love, emotion, and life is what drives me to explore the human relationships each and every day.




eauty is just skin deep.
plastic beauty is only a surface change
money is only a statement
money is not timeless
conditions to relations only last so long...

i often wonder of the times when love and admiration was
the sole bond between a relationship...
not the implications of someone being a trophy to another person...
when did we see others as an object...
when did we decide it was OK to view the other sex as an object

an object that is good to be seen with..
an object that enters you into a different class..
an object that looks good in photo..
an object that provides a lifestyle...

when did we loose sight of what relationships really are...
a love for the other..
a love for inner beauty...
a love for being your biggest supporter...
a love that draws you without reason...
a love that has no monetary value...

a love so strong we call it a connection...
a love that binds 2 strangers into 1 without reason...
a love that sees no color...
a love that sees no boundaries...
a love that seems so simple...
a love that runs through my veins.

a love that you would kill for...
a love so lost that you would never recover...
a love that seems so imaginary...
a love that can not be explained...
a love that no one can understand....
a love that needs no reason to exist.....

i wonder if we have lost the understanding of human relationships
when everything is viewed as "give and take"...

i wonder if people still believe in connection without reason...
i wonder if there is something left to meaning of "no conditions"
i wonder if something so simple as "a kiss" still has meaning...





관계의 의미 -고상우-

아름다움은 겉모습에 지나지 않는다.
성형으로 빚어진 아름다움은 표면의 변화일 뿐.
돈이란 한갓 종이에 지나지 않는다.
결코 영원할 수 없는 것.
상황에 따라 잠시 머물다 사라질 뿐.

나 고상우는 때때로 그 시절을 꿈꾼다.
누군가가 다른 누군가에 의해 쟁취되는 것이 아니라
관계속에서 사랑과 존경이 하나로 뒤섞일 그 때를...

우리가 다른 이를 대상화 한다면...
그들의 외모만 바라본다면
이성을 하나의 대상처럼 취급해도 괜찮다 여겨 버린다면
눈으로 보기에 좋은 대상
우아한 생활을 가져다 줄 대상
나를 높은 계층으로 이끌어 줄 대상
사진에 잘 찍히는 대상.. 단순한 대상...

우리가 진정한 관계의 의미를 잃어버린다면...
내면에 존재하는 아름다움에 대한 사랑
나의 가장 든든한 응원군이 되어줄 사랑
아무런 이유 없이 내 자신을 이끌어 내는 사랑
너무나도 강렬해서 결합이라 일컫는 그 사랑
금전적 가치를 따지지 않는 사랑
다른 누군가를 향한 사랑
나의 혈관을 타고 흐르는 사랑
까닭 없이 두 타인을 하나로 묶어 주는 사랑

피부색을 따지지 않는 사랑
경계선 없는 사랑

너무나도 단순해 보이는 사랑
둘이 하나가 되는 사랑
목숨까지 바칠 수 있는 사랑
혼자서 절대 극복할 수 없는 상실감을 안겨주는 사랑
꿈과 같은 사랑, 설명할 수 없는 사랑
그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사랑
존재의 이유를 필요치 않는 사랑

모든 것이 주고받는 give and take 가치로만 여겨질 때
관계의 의미를 잃는 것은 아닌가 반문해 본다.

"키스".. 이처럼 일상적인 행동에도 여전히 의미는 남아 있을까.
"조건없는".. 그 무엇인가는 아직 존재하는 것일까...